skip to top menu skip to content skip to bottom

Press Releases

board
07/19/2018 중앙일보 - "재미과기협 학술대회서 구직 기회 제공"

중앙일보 - "재미과기협 학술대회서 구직 기회 제공"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6384648 

 

8월 2~3일 잡페어·컨설팅
30개 한국·15개 현지 기업 
일반인들 위한 행사도 다양

 

다음달 초 뉴욕에서 열리는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 학술대회가 지역사회를 위한 교류의 장으로 꾸며진다. 특히 구직의 꿈을 이루려 하는 젊은 인재들에게 채용 기회를 제공해 눈길을 끈다.

오는 8월 1~4일 퀸즈 세인트존스대학에서 열리는 학술대회 'KSEA UKC(US-Korea Conference) 2018'에서는 한국과 미국 등지에서 활동 중인 과학기술자.기업가.정책결정자.과학기술 전공 학생 1000여 명이 모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 혁신'을 주제로 교류한다.

아울러 8월 2~3일 양일간 잡페어와 구직 컨설팅, 패널 토론회 등 과학 분야 종사자가 아닌 일반인들을 위한 행사도 다채롭다.

특히 잡페어에는 LG.SK.CJ 등을 한국의 기업 30여 곳과 우리은행.신한은행.H마트.키스 등 미국 현지 기업 15곳 등의 채용 담당자들이 직접 행사장에 나와 구직을 희망하는 인재들을 직접 만나게 된다. 또 온라인을 통한 잡페어도 지난 9일부터 시작돼 오는 27일까지 계속된다. 온라인 잡페어에는 30여 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구직자 1200여 명이 등록한 상태다.

학술대회의 퍼블릭세션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수 HRCap 대표는 "과학기술전문가만의 행사를 넘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정보교류 축제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면서 "특히 일자리 창출을 위한 채용 박람회를 확대했다. 과학.기술 분야만이 아닌 일반 구직자들도 참여해 채용의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채용 외에도 일반인들을 위한 각종 정보나 지식이 다채롭게 제공된다"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8월 2일 오후에 진행되는 퍼블릭 컨퍼런스의 기조연설자로 나서 '4차 산업혁명'에 대해 강연한다. 또 최문영 미주리대 총괄 총장은 3일 오전 세션 기조연설자로 나서 참석자들과 자신의 경험을 나눌 계획이다.

이 외에도 학술대회 스티븐 서 KSEA 회장과 함께 학술대회 공동대회장을 맡고 있는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KOFST) 등 한국과 미국의 저명 인사들도 대거 참석해 과학.기술 분야의 미래와 한인사회 정체성 등의 주제에 대한 패널 토론회를 진행한다.

행사 등록(www.ukc2018.org/public)은 오는 26일까지다.